>   벌쏘임 사고 절반이 8월~9월 발생, 주의필요!
벌쏘임 사고 절반이 8월~9월 발생, 주의필요!
벌쏘임 사고 절반이 8월~9월 발생, 주의필요!
작성자
작성일
2017-08-11
문의처
문의처 042) 601-6890
수정일
2017-08-11

「주간 안전사고 예보」 보도자료(8.13~8.19)

 

□ 행정안전부(장관 김부겸)는 8월 셋째 주를 ‘벌쏘임 사고’ 조심 기간으로 설정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주의해줄 것을 당부하였다.
□ 건강보험시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5년(′12~′16) 동안 벌에 쏘여 병원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62,979명(연평균 12,596명)이었다.
  ㅇ 벌쏘임 환자는 8월에 급격히 증가하는 추이를 보이며, 8월과 9월 사이에 발생한 환자는 56%(7,295명)으로 연중 발생하는 벌쏘임 사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.

<최근 5년(′12∼′16)간 연도별 벌쏘임 환자>
<최근 5년(′12∼′16)간 월평균 벌쏘임 환자>

[출처: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시스템(건강보험심사평가원)→국민관심질병통계→벌쏘임(상병코드 X23)] ※작성기준:(연도별 환자수)심사년도, (월평균 환자수)진료년월

□ 특히 말벌은 공격적이며 벌침의 독성이 강하고 기온이 높아지는 7월부터 출현이 급격하게 증가하여 8월에 활동이 가장 왕성해 진다.

< 말벌 공격성향 실험 결과>

 ▸색상에 따른 공격성:검은색>갈색>빨간색>초록색>노란색 순서
 ▸공격부위:머리부위 집중공격
 ▸특이사항:벌집을 건드린 후 자세를 낮추고 있으면 검은 머리부분을 지속적으로 공격하지만, 빠르게 20m정도를 뛰어가면 대부분의 벌들이 벌집으로 복귀
   ※ 실험기관: 국립공원관리공단, 기간: ′16.6월~9월, 장소: 가야산 등 국립공원
[출처:국립공원관리공단]

□ 위의 실험 결과를 볼 때, 벌쏘임 피해를 줄이려면 산행 등의 야외활동을 할 때에는 밝은 색의 옷과 모자를 착용해야 한다.
 ㅇ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팔을 휘두르지 말고 벌집에서 직선거리로 20m이상 떨어진 곳으로 빨리 피하는 것이 좋다.
 ㅇ 또한, 벌에 쏘였을 때는 알레르기로 인한‘과민성 쇼크’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어 주고, 얼음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한 후 빨리 병원으로 이동한다.
 ㅇ 이때 벌침을 억지로 제거하고자 상처부위를 자극하는 것은 염증 등을 유발하여 오히려 위험하다.
□ 조덕진 행정안전부 안전기획과장은“벌집을 발견했을 때는 조심스럽게 자리를 피하고, 만약 벌이 공격해 온다면 머리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자리를 벗어나야 한다.”고 당부하였다.

만족도 평가 |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?
0 / 5
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?(0 :투표수)
작성자 정보 : | 042) 601-6890
저작권표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