>   복지   >   노인   >   장례정보   >   현대장례
현대장례 페이스북공유트위터공유

임종준비

[준비물] 깨끗한 옷, 솜, 끈(혹은 붕대), 녹음기(필기도구, 각 종교 의례에 따른 도구)

임종

임종은 운명할 때 곁에서 지켜보는 것이다.

01) 천거청침(遷居正寢)

  • 집에서의 임종 준비 – 병세가 위중하면 안방이나 거처하던 처소로 옮겨 편하고 바르게 눕힌 후 깨끗한 새 옷으로 갈아 입힌다.
  • 안팎을 정숙히 하고 깨끗이 청소한 후 환자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고 속광을 한다. 즉 임종을 맞을 준비를 하는 것이다. 이때 소리 내어 울거나 곡을 하여 환자의 마음을 산란하게 하지 않도록 한다.
  • 평소에 보고 싶어하던 사람이나 가족을 모이도록 한다.
  • 말을 할 수 있을 경우에는 하고 싶은 말씀(유언)을 하도록하고, 중요한 경우 적거나 녹음 할수 있도록 준비한다.
  • 종교가 있는 경우 각 종교에 따라 성직자를 모시거나 경전이나 성가를 준비하여 환자가 편안하게 임종할 수 있도록 한다.

02) 임종에 관한 종교적 의례

  • 각 종교에 따라 불교는 임종염불, 천주교는 종부성사, 기독교는 임종예배 등이 있으며, 종교를 통해 죽음이 임박한 사람들에게 육체적 고통과 정신적 두려움 및 외로움을 이겨내고 편안하게 임종을 맞이할 수 있도록 하고 가족들에게도 주검에 대한 두려움과 처리에 대한 불안함을 덜어 주도록 한다.
  • 임종이 가까워 오면 평소 믿고 있거나 관심 있던 종교의 성직자를 모셔 다가 임종의례를 행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. 성직자가 행하는 것이 원칙이나 사정이 허락 치 않을 경우에는 보조하는 분이나 일반 신도, 혹은 가족들도 의례를 행할수 있다.
만족도 평가 | 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?
0 / 5
현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와 편의성에 만족하셨습니까?(0 :투표수)
작성자 정보 : | 611-2907
저작권표시